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결방으로 가치 입증한 ‘애인 있어요’, 달라진 시청자들

포스터

 

 

 

과거 본방이 취소되고 대신 스포츠중계를 하는 건 그리 특별한 일이 아니었다. 특히 외국팀과 하는 국가대항 스포츠 경기의 경우 그건 심지어 당연한 일로서 받아들여지기도 했다. 하지만 이제 사정이 달라진 것 같다. 스포츠중계로 인해 결방된 프로그램의 시청자들이 방송사에 항의하는 일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니 말이다.

 

 

SBS 주말드라마 <애인 있어요>는 대표적인 사례가 되었다. 지난 8일 <프리미어12> 중계방송으로 결방되면서 의외로 시청자들에게 강력한 항의를 받은 바 있어서인지 15일 SBS측은 애초에 <웃찾사>를 결방시키고 야구중계가 끝나고 나서 <8뉴스>와 <애인 있어요>를 방영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미국과의 경기가 연장으로 돌입하면서 결국 결방을 결정하게 되었다.

 

 

사실 지난 주의 사례도 있었고 SBS측의 사전 공지도 있었기 때문에 <애인 있어요> 시청자들은 야구가 끝나고 조금 늦은 시간이라도 방영될 것이라 믿고 있었다. 하지만 결방이 자막으로 통지되자 기다린 만큼의 실망감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지난 11일에는 <프리미어12> 예선 2차전 한국 대 도미니카공화국 경기가 생중계되면서 <돌아온 황금복>, <마을-아치아라의 비밀>이 결방되었다. 대신 11시부터 지진희, 이지아 주연의 단막극 <설련화> 1~2부가 뜬금없이 방영되어 시청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

 

 
지난 달 14일에는 두산 베어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준플레이오프 4차전 야구중계로 인해 MBC <그녀는 예뻤다>가 결방되었다. 역시 후폭풍은 거셌다. 시청자게시판과 인터넷에는 결방을 성토하는 팬들의 아쉬운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결방에 대한 아쉬움은 2회 연속 방영을 해달라는 요구로 이어지기도 했다.

 

 

 

도대체 무엇이 달라진 것일까. 과거에도 늘 있어 왔던 스포츠 중계와 결방이 왜 최근 들어서는 이토록 거센 항의에 직면하게 된 것일까. 여기에는 다분히 달라진 시청자들의 시청패턴이 깔려 있다. 스포츠 중계는 스포츠 전문 채널에서 하라는 시청자들의 요구는 이제 고정적으로 편성된 프로그램에 스포츠 중계 같은 이벤트가 과거만큼 힘을 발휘하지 못한다는 걸 말해준다.

 

 
사실 국가 대항 스포츠 경기는 한때는 마치 국가적인 이벤트로 받아들여지기도 했었다. 마치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빼놓지 않고 다 봐야하는 것처럼 인식되었고 그래서 방송3사가 똑같은 중계를 내보내는 것도 그리 이상하게 받아들여지지는 않았었다. 하지만 최근 들어 이런 획일적인 방송 행태에 시청자들의 불만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것은 스포츠 경기를 국가적 이벤트로 바라보던 시각이 이제는 하나의 취향의 문제로 바뀌고 있다는 걸 말해준다. 즉 누군가는 관심 있을지 모르나 그렇다고 자신도 관심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게 된 것이다. 그러니 스포츠 중계 때문에 자신이 좋아하던 드라마가 결방되는 것에 대해 그저 넘어가는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불만을 토로하게된 것일 게다.

 

 

 

물론 이것이 모든 프로그램에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애인 있어요>나 <그녀는 예뻤다> 같은 확실한 팬덤을 확보하고 있는 웰메이드 드라마들이기 때문에 결방에 대한 아쉬움은 그만큼 더 큰 후폭풍으로 이어지는 것. 결국 화제성은 그 어느 드라마보다 높지만 시청률은 상대적으로 낮은 <애인 있어요>는 결방이 가치를 증명해내는 결과를 보여주기도 했다.

 

 
이제 국가적인 스포츠 이벤트에 대한 국민적인 관심은 과거보다 훨씬 줄어들었다. 모두가 한 목소리로 열광하는 것이 아니라 제아무리 국가적인 스포츠 이벤트가 열려도 저마다 각자의 취향대로 자신들이 좋아하는 걸 찾아보는 시대로 접어들었다. 스포츠 이벤트에 밀려 결방된 드라마에 대한 이 정도의 불만이 터져 나오는 데는 그만한 이유가 있는 셈이다.

 

 

출처 : http://www.entermedia.co.kr/news/news_view.html?idx=4971

No Comment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