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애인있어요’나영희 VS김청, 과거부터 이어진 악연 ‘귀여운 라이벌’

나영희김청

 

 

‘애인있어요’ 나영희 김청이 귀여운 라이벌 관계를 형성했다.

 

나영희 김청은 SBS 새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배유미 극본, 최무석 연출)에서 사돈지간인 홍세희 김규남으로 각각 분한다. 13일 공개된 촬영장 사진 속에는 같은 드레스를 입고 귀엽게 신경전을 벌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긴 것.

 

 

공개된 사진 속 나영희와 김청은 같은 디자인의 드레스를 입고서는 심기 불편한 표정을 짓고 있다. 핑크 드레스를 선택한 나영희는 장미 목장식에 메이크업까지 완벽한 핑크 깔맞춤으로 귀여운 매력을 과시했다. 반면 김청은 블랙 드레스와 레드 립메이크업으로 우아한 섹시미를 드러냈다.

 

 

이는 극중 미스코리아 연회장에 같은 드레스를 입고 나타나 티격태격하는 홍세희 김규남의 모습으로, 여고시절부터 양대 여신으로 천하를 호령하던 두 사람의 끊어지지 않는 악연이 드러난 장면이다.

 

 

특히나 김규남은 연회장에 입고 갈 옷이 마땅치 않아 환불할 생각으로 고가의 드레스를 사돈어른이자 홍세희의 남편인 최회장의 카드로 긁어 구매했고, 이 사실을 모르는 홍세희는 자신에게 계속 태클을 거는 듯한 김규남이 못마땅해 악을 써댄다.

 

 

나영희와 김청은 보기만 해도 웃음이 터져 나오는 상황에서도 새침하면서도 도도한 표정 연기로 두 인물을 능청스럽게 표현해내 현장 관계자들의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는 후문. 두 사람은 쉬는 시간 담소를 나누던 중 카메라를 보고는 자연스럽게 라이벌 관계 설정 모드에 돌입, 찰떡 연기 호흡을 과시했다.

 

 

특히 나영희는 철 덜 들고 백치미 가득한 미스코리아 출신 사모님 홍세희를 맛깔스럽게 연기해내 전작 ‘프로듀사’ 변대표와는 또 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나영희와 김청의 악연으로 얽히고설킨 신경전은 앞으로 ‘애인있어요’의 또 다른 재미 포인트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한 인생리셋 스토리를 그려낼 ‘애인있어요’는 ‘너를 사랑한 시간’ 후속으로 오는 22일 첫 방송된다.

 

 

 

출처 : http://www.tvreport.co.kr/?c=news&m=newsview&idx=764682

No Comment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