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애인있어요’ 지진희, 날선 질투가 더 로맨틱

날선질투

 

 

 

 

지진희의 질투가 ‘애인있어요’ 32회에서 폭발했다. 김현주 이규한을 향한 날선 질투가 더욱 로맨틱하게 그려졌다.

 

 

12월 20일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 32회(극본 배유미/연출 최문석)에서 최진언(지진희 분)은 도해강(김현주 분)과 백석(이규한 분) 사이를 질투 폭발했다.

 

 

최진언은 도해강이 지난 4년간의 기억을 잃었다며 자신이 아닌 백석에게 더 끌린다고 고백하자 충격을 받으면서도 도해강의 진심을 믿으려 했다. 하지만 이어 도해강이 독고용기(김현주 분)의 내부고발 자료를 훔쳐 민태석(공형진 분)에게 줬음을 알게 된 최진언은 도해강의 돌변을 의심할 수밖에 없었다.

 

 

 

여기에 도해강의 호텔방으로 꽃을 사들고 들어가는 백석의 모습이 더해지자 최진언은 도해강의 변심이 진실일 지도 모른다고 여겨 좌절했다. 최진언은 호텔방문 앞에 머리를 거듭 박으며 “등대 내보내라. 여기 호텔이다. 안에서 뭐하는데. 둘이서 뭐하는데. 너 뭐하는데”라고 혼잣말했다.

 

 

그런 최진언의 자해를 알아차린 도해강은 백석에게 문을 열어주게 했고, 최진언이 들어오자 외출준비를 서둘렀다. 그런 도해강의 목선과 입술에 마음을 뺏긴 최진언은 도해강의 머리를 흐트러트리고 립스틱을 지우며 “누구 보여주려고 바르냐. 지워라. 미치겠다. 너 때문에”라고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후 최만호(독고영재 분)가 도해강에게 부사장직을 제안하는 식사자리에서 도해강이 최진언과의 재결합을 거부 새로운 남자가 생겼다고 고백하며 부사장직을 수락하자 최진언은 다시 한 번 절망했고 도해강과의 정면승부를 선언했지만 이날 방송말미 그런 최진언의 마음으로 새로운 의심이 파고들었다.

 

 
도해강과 사귄다는 백석이 천년제약을 상대로 푸독신 부작용 소송을 맡았음을 알게 된 탓. 최진언은 “둘이 사귀는데 푸독신 소송을 한단다. 백석 변호사가. 말이 돼?”라며 도해강과 백석 사이를 다시금 의심 도해강의 호텔로 달려갔다가 도해강의 체크아웃에 망연자실하는 모습으로 엔딩을 장식 새로운 전개를 예고했다.

 

 
끊임없이 도해강을 향한 사랑을 갈구하며 도해강과 백석을 향한 질투심을 거리낌 없이 드러내는 최진언의 아이 같은 모습이 오히려 더 최진언과 도해강 사이 로맨틱한 분위기를 증폭시키며 이어질 전개에 흥미를 더했다.

 

 
한편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사진=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 32회 지진희이규한 김현주 캡처)

 

 

 

출처: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512210638221710

No Comment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