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종영 ‘별별며느리’ 함은정·이주연 겹출산···수성재는 기부

 

 

 

 
수성재는 나라에 기부됐고, 남상지 커플은 결혼에 성공했다. 또, 이주연과 함은정이 겹출산을 하면서 ‘별별며느리’는 해피엔딩을 맞았다

 

14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별별 며느리’(기획 김승모/연출 이재진/극본 오상희)에서는 박지호(남상지 분)와 최동주(이창엽 분)의 결혼을 허락하는 박상구(최정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상구는 박지호와 최동주의 결혼을 허락했고, 수성재를 최수찬(김병춘) 가족에게 돌려주기로 했다. 박상구는 최수찬을 찾아가 “수성재 집문서요. 나 박상구 뭘로 보는 거요 양가가 사돈이 되려면 수성재부터 깔끔히 해결되는 게 맞는 거지”라며 집문서를 건넸다. 최수찬은 수성재를 진심으로 포기했었다며 그의 행동에 놀라워했다. 박상구는 “진짜 수성재 포기한 거 맞소? 가슴에 손을 얹고”라며 의심의 눈초리로 봤고, 최수찬은 일단 어머니와 이야기 해보겠다며 냉큼 집문서를 품에 넣었다.

 

 

 

이미지중앙

 

 

 

박지호와 최동주의 전통혼례식이 진행되는 가운데 황은별(함은정 분)과 황금별(이주연 분)이 동시에 진통을 느꼈고, 양수까지 터지자 구급차에 실려 이송됐다. 황은별이 먼저 딸을 출산했고, 황금별은 분만실에서 계속되는 진통에 비명을 질렀다. 박민호(차도진 분)는 초조한 마음에 분만실 곁을 떠나지 못했다.

 

먼저 몸을 추스른 황은별은 황금별의 분만실을 찾아가 “힘내 얼른 애기 낳아야지”라며 손을 꽉 잡아 주었다. 이어 “너무 예뻐 너도 얼른 낳아서 네 애기 봐”라며 힘을 주었고, 너무 아파서 못 낳겠다는 황금별에 “나도 낳는데 왜 네가 못 낳아. 애기 생각해 너가 힘들면 애기도 힘들어”라며 눈물을 보였다. 황금별은 다시 한 번 죽을 힘을 다했고, 건강한 딸을 출산했다. 수성재는 양가 합의하에 나라에 기부하기로 했다.

 

 

 

출처 : http://pop.heraldcorp.com/view.php?ud=201711142038011129475_1

 

 

 

 

 

 

 

No Comment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