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솔로몬의위증’ 신인X신인=미지수가 주는 기대감

%ec%8b%a0%ec%9d%b8%ec%8b%a0%ec%9d%b8%eb%af%b8%ec%a7%80%ec%88%98

 

 

 

원작 소설이 보증하는 웰메이드 스토리에 아직 베일을 벗지 않은 가능성 가득한 배우들이 함께한다. 미지수로 시작하는 ‘솔로몬의 위증’이 어떤 새로운 반향을 일으킬까.

 
JTBC 새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극본 김호수/연출 강일수)은 크리스마스에 벌어진 친구의 추락사에 얽힌 비밀과 진실을 찾기 위해 나선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아이들은 죽음을 두고 교내 재판까지 진행하며 자신들만의 진실을 구축해 나간다.

 
‘솔로몬의 위증’은 일본 유명작가 미야베 미유키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두꺼운 팬층을 두고 있으며 ‘솔로몬의 위증’ 역시 국내 팬들에게 많이 읽힌 미야베 미유키의 유명 작품 중 하나다.

 

국내에서 드라마로 재탄생한 ‘솔로몬의 위증’은 장동윤, 김현수, 신세휘, 솔빈, 서영주, 백철민 등 스토리의 전면에 내서는 주연 배우들은 신예 배우로 채웠다. 이러한 파격 캐스팅은 원작이 주는 미스터리함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를 위해 필수적이었으며 그렇기 때문에 작품에 대한 신뢰감을 한층 높여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주연배우들은 캐릭터에 가장 적합한 배우들로 구성됐으며 무엇보다 탄탄한 연기력을 보증하고 있다고 현장 관계자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또한 ‘솔로몬의 위증’은 혼란한 현 시국과 맞닿아있는 민감한 문제들로 가득하다. 교실이라는 작은 사회 안에서 청소년들이 겪는 문제들은 어른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한층 더 아슬아슬하고 잔혹하다. 이러한 이야기가 신선한 캐릭터들과 만나 가져올 시너지에 기대를 걸어볼 만하다.

 
원작자인 미야베 미유키 역시 “제 작품이 한국에서 처음 드라마로 만들어진다. ‘솔로몬의 위증’은 많은 인물이 등장하는 청춘(성장)드라마이자 미스터리 드라마다. 단순히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는 것을 넘어 인물 한 명 한 명에게 몰입해 보실 수 있었으면 좋겠다. 드라마 속 고군분투하는 아이들에게도 많은 응원 보내달라”고 애정을 표했다.

 

대중에게 조금쯤은 낯선 배우들로 채워진 ‘솔로몬의 위증’은 오히려 아직 가능성을 검증받지 않았기 때문에 잠재력이 있는 스타를 보유하고 있는 셈. 미지수가 주는 파급력을 섣부르게 예상하기는 이르다.      

 

 

출처 : http://news1.kr/articles/?2841064

 

No Comment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