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애인있어요’ 공형진, 내공으로 탄생시킨 역대급 악역

역대급악역

 

 

‘애인있어요’ 공형진이 역대급 악역 캐릭터를 완성했다.

 

 
28일 종영한 SBS 주말 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에서 성공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민태석 역을 맡은 공형진이 마지막까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하며 시청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애인있어요’ 마지막 회에서는 수감된 민태석이 아내 최진리(백지원)에게 진심을 고백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최진리는 감옥에서 죗값을 치르고 있는 민태석을 면회하기 위해 찾아갔다. 민태석은 이혼 신고서를 가지고 오지 않은 최진리를 향해 퉁명스럽지만 따뜻한 말투로 타일렀다.

 
민태석은 최진리에게 “내가 너한테 유일하게 해줄 수 있는 일이야. 할 수 있는 일이라도 하게 해줘. 다 포기해야 새로 시작할 수 있을 것 같아. 내 더딘 시간에 당신은 없었으면 해”라고 이야기하며 눈물을 흘렸다. 혀를 내두르는 악행을 일삼으며 나락으로 떨어진 민태석이었지만 무슨 일이 있어도 자신만을 바라보는 최진리의 사랑을 뒤늦게 깨닫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다. 

 

 
공형진은 한때는 천년제약의 대표이사였지만 성공에 대한 비뚤어진 욕망으로 인해 한순간에 도망자 신세로 전락한 민태석이라는 인물을 탄탄한 연기력으로 그려내며 호평을 받았다. 회를 거듭할수록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해 드라마의 재미를 배가시킨 공형진은 남다른 연기 내공을 자랑하며 개과천선의 여지를 남기는 민태석 그 자체를 마지막까지 완벽하게 표현해냈다.

 

 
한편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지난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출처 :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1602290735321118&ext=na

No Comment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