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애인있어요’ 김현주, 지진희 재결합에 담긴 제목의 비밀

제목의비밀

 

 

 

배우 김현주와 지진희가 ‘애인있어요’의 제목에 얽힌 명장면을 만들었다.

 

 
13일 밤 방송된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연출 최문석) 45회에서는 도해강(김현주)은 진심으로 최진언(지진희)에게 고백하고 다가갔다.

 

 
정작 진언은 자신의 엄마 홍세희(나영희)가 치매에 걸려 해강을 밀어내기 바빴다. 이에 해강은 “등신. 네 아내로 살거다. 너만 사랑한다”고 한 번 더 진심을 말했으나 “나하고 상관 없는 일이다”라는 매몰찬 대답만 들었다.

 

 
그 와중에도 해강은 포기하지 않았다. 그는 담벼락에서 기억을 잃었던 때에도 진언과 함께 있던 순간을 떠올렸다. 이윽고 그는 자신을 내쫓고도 문 앞에서 머뭇거리는 진언에게 “거기 있는 거 안다. 벨소리 끝날 때까지만 기다릴 거다. 벨소리 끝나도 당신 안나오면 나 다시는 당신 앞에 안나타날거다. 사라져 주겠다. 당신 인생에서 눈 앞에서 영원히. 그냥 해보는 소리 아니다. 진심이니까 문 열고 꼭 나와라”라고 진언에게 전화를 걸었다.

 

 

 

결국 진언이 움직였다. 그는 문을 박차고 나온 뒤 해강에게 “결혼은 못한다. 연애만 하자 나랑. 아내 말고 내 애인해라 당신”이라며 해강을 끌어안았다. 결혼과 부부가 아닌 애인으로 사랑을 확인하는 제목의 비밀이 밝혀진 장면이었다.

 

 

 

 

출처 : http://tvdaily.asiae.co.kr/read.php3?aid=14554078571071819002

No Comment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