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애인있어요’ 오래 기다린 해피엔딩, 모두가 사랑 찾았다

해피엔딩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가 드디어 해피엔딩을 맞았다. 외도, 기억상실, 음모 끝에 찾아온 평화였다. 게다가 드라마 속 모든 인물이 저마다 사랑을 찾아 행복한 그림을 완성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애인있어요’ 마지막회에서는 최진언(지진희 분)과 도해강(김현주 분)의 알콩달콩한 애정행각이 그려졌다. 또한 백석(이규한 분)과 강설리(박한별 분) 옆에는 각각 새로운 상대가 나타났고, 최진리(백지원 분)와 홍세희(나영희 분)는 끊을 수 없는 애증을 확인하며 뭉클한 분위기를 형성했다.

 

 

 

이날 방송에서 도해강은 최진언과 찜질방 데이트를 하다가 “오늘 당신과 잘 것”이라며 유혹의 손길을 건넸다. 그러나 최진언은 회사에 중요한 회의가 있다며 도해강의 제안을 다음 날로 연기했다. 사실 깜짝 프러포즈를 하기 위해 연극을 했던 것.

 

 
이런 사실을 모른 도해강은 툴툴거리며 최진언을 보냈고 아쉬운 마음을 접은 채 잠자리에 들려고 했다. 순간 최진언은 다시 집으로 찾아와 도해강의 젖은 머리를 말려주며 로맨틱한 무드를 잡았고, 두 사람은 각자 준비한 반지를 건네며 청혼했다.

 

 
늘 서로 못 잡아 먹어 안달이었던 최진리와 홍세희에게도 안식이 찾아왔다. 홍세희는 최진리에게 재혼하라고 부추기며 “너 이러고 있는 것 보면 내가 마음이 편치 않다. 나도 최진언, 도해강과 같이 살텐데 너 혼자 어떻게 이 큰 집에서 살겠냐. 적당한 집 구해서 살아라”고 진심을 흘렸다. 그러자 최진리는 “그냥 나랑 같이 살아라. 어디 갈 생각하지 말아라. 엄마”라고 툴툴거리면서도 눈시울을 붉혀 그동안 미움과 원망이 녹아내렸음을 보여줬다.

 

 
이뿐만 아니라 최진리는 무기징역을 받고 복역 중인 민태석(공형진 분)을 찾아가 비로소 사랑하고 있음을 고백했다. 그는 민태석의 이혼 요구를 단칼에 자른 뒤 “당신이 이제야 날 아껴주는 것 같아서 더 못 떠나겠다”고 말했다. 최진리의 진심에 민태석 또한 눈물을 흘렸다.

 

 
가슴 아픈 사랑에 몸서리쳤던 백석과 강설리에게도 새로운 봄이 시작됐다. 백석은 자신을 연모하는 후배 하서준(손세빈 분)과 핑크빛 앞날을 예고했고, 강설리도 후배 금강산(장세현 분)의 적극적인 대시에 마음의 빗장을 열었다. 사랑에 울고 웃던 등장인물 모두 행복을 찾았지만, 더하거나 덜한 느낌 없이 자연스러운 마무리였다.

 

 
‘애인있어요’는 막장 논란 한 번 없었던 6개월의 긴 여정을 알차게 마쳤다. 배유미 작가 특유의 설득력 강한 전개와 따뜻한 대사, 지진희, 김현주, 박한별, 이규한 등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져 만들어낸 의미있는 결과였다.

 

 
비록 시청률 성적이 높진 않았지만 회를 거듭할 때마다 완성도와 명연기에 호평이 쏟아졌고, 드라마 마니아까지 형성하며 존재감을 확인시켰다. 같은 시간대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이 30%가 넘는 시청률에도 막장 전개로 비난 받으며 ‘자랑스럽지 못한 감투’를 쓴 것과는 대조적인 행보였다. 시청률에 흔들리지 않는 제작진의 뚝심을 다시 한 번 칭찬할 만하다.

 

 

 

 

출처 : http://star.mbn.co.kr/view.php?no=157741&year=2016&refer=portal

No Comment

Sorry, the comment form is closed at this ti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