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RTFOLIO

너를 사랑한 시간
APPLY

SNS

 

PR Room

‘애인있어요’ 첫 대본리딩, 공형진 피칠갑 등장 왜?

애인대본리딩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너를 사랑한 시간’ 후속으로 방송되는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은 작품으로, 절망의 끝에서 운명적으로 재회한 극과 극 쌍둥이 자매의 파란만장한 인생리셋 스토리를 그린다.

 
지난 6월 27일 탄현 SBS 제작센터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최문석 PD와 배유미 작가를 비롯해 김현주, 지진희, 박한별, 독고영재, 김청, 나영희, 최정우, 공형진 등 전 출연진들이 모두 모여 뜨거운 열기를 뿜어냈다.
이날 배우들은 첫 대본 리딩이라는 것이 무색할 정도로 놀라운 집중력과 실감나는 표현력을 발휘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연기 내공 넘치는 배우들의 쫄깃하고 차진 대사로 대본 리딩 현장에는 시종일관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상위 1%의 삶을 향해, 오직 세상의 갑들을 위해서만 헌신하며 사는 못돼먹은 대한민국 갑질 변호사 도해강(독고온기)과 생존을 위해 갑의 횡포에 맞서려다 생명까지 위험해진 바닥서민 독고용기 역을 맡아, 1인 2역에 도전하게 된 김현주는 극과 극의 쌍둥이 자매를 완벽하게 소화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대본 리딩만으로도 흡인력 넘치는 모습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아 주말 흥행퀸답다는 평가를 얻었다.

지진희 역시 따뜻하고 풋풋한 소년 감성을 지닌 도해강의 남편 최진언을 특유의 지적이면서도 부드러운 매력으로 표현해냈다. 순수하기 때문에 더욱 치명적일 수 있음을 짧은 대본 리딩에서 완벽하게 보여준 지진희만의 감성적 멜로 연기에 기대가 더해지는 순간이었다.  
특히 2004년 방송된 SBS ‘파란만장 미스김 10억 만들기’ 이후 11년 만에 다시 재회하게 된 김현주와 지진희의 남다른 연기 호흡 역시 드라마에 큰 시너지를 부여할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또 박한별은 긍정 에너지 넘치는 강설리 역을 맡아 시선 강탈 무결점 미모와 개성 만점의 톡톡 튀는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박한별은 이번 드라마에서 솔직하고 밝은 성격의 순정녀부터 발암유발 국민 약녀로 변모하는 연기변신에 도전한다.
나영희, 공형진, 최정우, 백지원 등 탄탄한 연기 내공의 신스틸러들 역시 차진 대사와 능청 코믹 연기를 선보여 대본리딩 현장을 웃음으로 초토화시켰다. 이에 현장에 있던 배우와 제작진은 웃음을 참지 못하고 대본 리딩이 잠시 중단되기도 했다.
타 드라마 촬영을 하던 중 피칠갑 분장도 지우지 못한 채 대본 리딩 현장으로 달려와 남다른 열정를 보여준 공형진은 분위기 메이커답게 중간 중간 농담을 던지며 현장에 활약을 불어넣었고, 미스코리아 출신이라 미모는 출중하지만 다소 무식함이 흠인 김현주의 시어머니 홍세희 역을 맡은 나영희는 벌써부터 본방 NG를 걱정할 정도로 능청스러운 대사에 폭소를 유발했다.
최문석 PD는 “오랜만에 연출을 맡아서 걱정 반 설렘 반”이라며 “한자리에 모인 배우들을 보니 마음이 놓인다. 건강하게 마지막까지 즐겁게 촬영하자. 잘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배유미 작가는 “정말 좋은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기쁘고 든든하다”며 “저만 잘 하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체력관리 잘해서 끝까지 열심히 쓰겠다”고 말했다.
김현주는 “작품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겁나기도 하지만 설렘도 크다. 이 시간대의 첫 드라마가 제가 출연한 ‘유리구두’였다”며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이렇게 다시 오니 좋은 기분이 든다.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지진희는 “김현주 씨와 다시 만나 연기하게 돼 기쁘다. 예감이 좋다”며 “대박나자”고 파이팅 넘치는 출사표를 던졌다.
‘애인있어요’는 ‘발리에서 생긴 일’, ‘온리유’, ‘크리스마스에 눈이 올까요?’를 연출한 최문석 PD와 ‘해피투게더’, ‘태양은 가득히’, ‘로망스’, ‘진짜 진짜 좋아해’, ‘반짝반짝 빛나는’, ‘스캔들’ 등을 집필한 배유미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 김현주 지진희 박한별 등이 출연하며 ‘너를 사랑한 시간’ 후속으로 오는 8월 22일 방송된다.

 

 

허설희 기자 husullll@mydaily.co.kr

 

 

출처 : http://www.mydaily.co.kr/new_yk/html/read.php?newsid=201507270843871111&ext=na

 

No Comment

Post A Comment